» » 변비 치료는 자기 몸에 맞는 식품을 선택하면 좋다.

변비 치료는 자기 몸에 맞는 식품을 선택하면 좋다.

변비 치료는 자기 몸에 맞는 식품을 선택하면 좋다.

변비 치료는 하루 25g 식이섬유와 물 1.5L 이상 섭취하면 좋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개개인의 식습관과 장의 근력, 스트레스와 운동량에 따라 차이가 있다.

‘장비움’을 섭취하는 분들의 경험으로 그날의 컨디션과 음식 섭취량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날 수 있지만 대체적으로 편하게 화장실을 잘 간다고 한다.
이는 ‘장비움’에 불용성 식이섬유와 수용성 식이섬유의 비율이 2:1로 좋고, 프리바이오틱스와 천연미네랄 함유되어 장을 깨끗이 하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식이섬유 단독 섭취만으로 변비 치료가 어렵다고도 한다. 물론 하제성 변비약과 식이섬유를 병행하면 변비 치료에는 효과가 좋지만 습관성과 부작용이 우려된다.

양파·마늘·바나나, 장내 가스 유발… 식이섬유 단독, 변비 치료 어려워

변비 개선을 위해 식이섬유를 먹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식이섬유를 섭취한 뒤 장내 가스가 생길 수 있고, 오히려 변을 더 굳게 해 변비를 악화시킬 수도 있다.
양파, 마늘, 감자, 바나나 등은 대장이 시작하는 부위인 상행결장에서 가스를 발생시킨다. 변비 약제로도 쓰이는 차전차피는 대장 전체에 걸쳐 가스를 생성한다. 평소 장내 가스가 잘 차는 사람은 식이섬유 중에서도 주로 과일 껍질 등에 많은 셀룰로스를 섭취할 것을 권장한다.
변이 딱딱하게 굳어 힘을 줘도 잘 나오지 않은 변비를 가진 사람은 식이섬유 중에서도 불용성 식이섬유 (물에 녹지 않는 식이섬유로, 브로콜리, 양배추, 흑미 등에 많음) 피해야 한다. “변비 유형에 따라 적절한 약물을 복용하고, 이와 함께 하루 20~25g의 식이섬유를 섭취했을 때 변비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출처